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 광주·전남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cr. https://news.v.daum.net/v/20201107063100301

더불어 민주당이 혁신도시 공공기관 채용에서 지방대 출신을 50%까지 뽑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히면서 ‘지방인재 제도’에 대한 찬반 논쟁이 재점화됐다. 지난달 30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전국 혁신도시에 있는 공공기관 채용에서 지방대학 출신자를 50%까지 뽑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현행법은 혁신도시에 입주한 공공기관이 해당 지역 대학 출신자를 30% 채용하도록 하고 있다. 여당의 방침에 청년들 사이에선 “수도권을 역차별하는 정책”이라며 반발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지난 2일에만 ‘공공기관 지방대 채용 50% 반대’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4건이 올라왔을 정도다. 서울에 거주하는 대학생 신모씨는 “지방인재 제도의 취지가 뭐냐”며 “지방대학 발전이냐, 지역발전이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지난 4일 지방대 인재 채용 확대 방안에 대해 ‘수도권 역차별’이라는 비판 여론이 제기되자 “비율을 조정할지, 그대로 갈지 용역 결과를 보고 균형발전위원회의 판단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인재를 채용하기 위한 정책이 이렇게 역차별이 될 줄은 몰랐다. 차별 정책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되는 기사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